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핫쵸 - 가로수길 신사동 도산대로 일식 맛집, 오코노미야끼와 야끼소바

by kjchoi 2022. 6. 12.

평소 신사동에 있는 피부과로 얼굴 레이저 제모를 하러 다니느라 한달에 한번씩 신사동을 가게 된다. 이번에는 가는김에 와이프랑 같이 가로수길에 있는 식당 가서 점심 먹으려고 같이 신사동을 갔다. 인스타그램 등 SNS 하면서 맛집이나 가볼만한 곳 게시물을 보면 나중에 가보려고 수집해두는 편인데 최근에 핫쵸라는 일식집을 즐겨찾기 해둬서 핫쵸를 가보기로 했다. 주로 오코노미야끼와 야끼소바를 파는 곳이다.

 

핫쵸 카운터

사람이 많이 오는 곳인지 밖에 있는 입구에서 미리 핸드폰번호를 입력하고 대기 예약을 해야한다. 사람이 없으면 예약하자마자 바로 들어가는 것 같고 사람이 많으면 입장하라는 카톡이 오면 입장하면 된다. 우리 같은 경우는 11시반쯤 가서 앞에 대기가 한팀 밖에 없어서 거의 바로 들어갔다. 테이블링이라는 대기 어플도 있는 것 같은데 그거 사용해서도 대기가 가능한 것 같다. 직접 가서 대기하는 것 보다 30분 늦게 대기가 가능한 것 같으니 참고해보자. 근데 난 직접 갔기 때문에 어플을 설치하긴 했지만 사용해보진 못했다.

 

사진보고 찾기 쉽게 입구쪽 사진을 찍고 싶었으나 사람들이 많아서 얼굴이 많이 나올까봐 찍지 못했다.

 

기본 테이블 셋팅

핫쵸 기본 테이블 셋팅

저 주걱(?) 처럼 생긴건 어떨 때 쓰는건가 궁금했는데 오코노미야끼 나오면 저걸로 한 접시에 담을 만큼 자르고 뜰 때 사용하는 것이었다. 꼭 필요한거였다.

 

핫쵸 기본 테이블 셋팅, 주문서와 마요네즈, 오코노미 소스

테이블에 꽂혀있는 주문서에 볼펜으로 표시해서 주문하는 방식이다. 오코노미야끼의 경우 계란후라이나 가쓰오부시 같은 것들이 기본으로 포함되어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원한다면 꼭 추가를 해줘야 한다. 대부분 당연히 있겠거나 생각하기 때문에 추가를 안 하는 사람이 많은 것 같은데 그래서 그런지 직원분이 주문서를 받을 때 이 부분을 설명해준다. 그럼 나도 그랬지만 대다수의 사람들이 다시 추가 표시를 하는 편이다. 우리는 소대창, 관자, 계란후라이, 가쓰오부시를 더 추가했던걸로 기억한다. 그리고 야끼소바도 주문했다. 사실 야끼소바 먹으러 온거기도 했다. 최근에 야끼소바 빵을 먹은적이 있는데 안에 들어있는 야끼소바가 너무 맛있었어서 야끼소바가 따로 먹고싶어서 온거였다.

 

절임 토마토(?)라는게 있었던 것 같은데 궁금해서 먹어보고 싶긴 했지만 그거까지 시키면 배불러서 다 못먹을꺼 같아서 그냥 주문하지 않았다. 요즘 우리 부부 둘 다 다이어트 한다고 소식을 계속 했더니 예전처럼 많이 못먹는다. 조금만 먹어도 배가 부르다. 바람직한 현상인가? 🤣 그래서 그런지 둘 다 계속 살이 빠지고는 있다. 😀

 

짐 보관함

핫쵸 짐 보관장소

가게 안쪽에 테이블이 더 있긴한데 우리는 다이(?)에 앉아서 바로 뒤에 있는 저 박스에 짐을 담았다. 저런식으로 해둔 가게들이 많이 있어서 별다른 설명 듣지 않고도 저기 짐을 넣었다.

 

요리하는 곳

핫쵸 요리하는 곳

주문이 들어오면 큰 철판이 있는 이곳에서 요리를 하신다. 다이(?)에 앉아서 먹으면 바로 앞으로 음식을 놓아주시고 안쪽 테이블에 앉으면 사진에 보이는 저런 손잡이가 달린 마니 철판 같은거에 담아서 음식이 나가는 것 같다. 계속 지켜보니 그러했다.

 

핫쵸 오코노미야끼

핫쵸 오코노미야끼

우리가 주문한 핫쵸 오코노미야끼가 나왔다. 추가한 관자나 소대창 같은 것들은 옆에 같이 놓아주시고 가쓰오부시랑 계란후라이는 위에 쌓아주신다. 사진을 더 예쁘게 찍고 싶었으나 이게 최선이었다.

 

핫쵸 오코노미야끼 개인 접시에 담은 모습

아까 테이블에 있던 주걱 같은걸로 먹을 만큼(접시에 담길 만큼) 자르고 퍼서 이렇게 접시에 올려서 먹으면 된다. 기호에 따라 테이블 옆에 있었던 오코노미 소스와 마요네즈를 뿌려 먹으면 된다. 간이 심심하게 되어있는 것 같으니 오코노미 소스를 더 뿌려 먹는게 좋은 것 같다.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해서 먹는게 더 맛있었다.

 

칸조(간장) 아끼소바

핫쵸 칸조(간장) 야끼소바

아끼소바 같은 경우 이렇게 접시에 담아서 나온다. 옆에 같이 놓여있는 생강초(?)와 김과 다 섞어서 먹어도 되고 따로 먹어도 된다. 아끼소바 같은 경우도 오코노미 소스와 마요네즈를 뿌려 먹으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다.

 

핫쵸 야끼소바에 오코노미 소스와 마요네즈를 뿌린 모습

마요네즈는 저렇게 여러줄로 나와서 뿌리고 나면 예쁘다. 아끼소바가 맛없던건 아니었는데 우리가 기대했던 그런 야끼소바 맛은 아니었던 것 같다. 우리가 기대했던건 야끼소바 빵에 들어있는 그런 야끼소바였는데 아무래도 빵이 들어있는거다 보니 간이 많이 되어있는 야끼소바가 들어있었던 것 같다. 간이 쌘걸 먹다가 약한걸 먹어서 그런지 차이가 있었던 것 같다. 게다가 면도 생면 같은거라 그런지 뭔가 조금 말라있고 얇은 그런 야끼소바 면이 아니었던 것도 차이가 있었다. 싸구려 입맛인가? 🤣

 

그 외 메뉴들

위 음식 외에 주류에 하이볼도 있고 츄하이도 있고 소주도 있고 맥주도 있었는데 요즘 우리가 아기 준비를 하고 있기 때문에 술은 주문하지 않았다. 음식들이 좀 개운한 맛은 없긴 했는데 술과 같이 먹었다면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지 않았을까 하는 아쉬움이 조금 남는다. 대파구이 같은 음식도 있었는데 그것도 먹어보고 싶게 생기긴 했다. 다음에 또 오게 되면 그것도 한번 먹어봐야겠다.

 

핫쵸 위치

 

애플스토어 맞은편 건물 뒷쪽으로 돌아가면 도레도레인가 건물 옆쪽 지하로 들어가는 길에 있다. 가로수길이 엄청 넓은건 아니기 때문에 쉽게 찾을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