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달빛새 베이커리 앤 카페 - 남양주 카페, 진건읍 카페 추천

kjchoi 2022. 8. 28. 21:16
반응형

오늘은 와이프와 함께 집에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달빛새 베이커리 앤 카페라는 곳에 다녀왔다. 집 근처 어딘가 지역에 큰 대형카페가 생긴다고 아파트 1층에 전단지가 붙어 있었던 것 같은데 그곳이 이곳인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SNS를 하다가 괜찮아 보이는 이곳을 발견해서 마음에 들어 와이프랑 함께 다녀오게 됐다.

 

달빛새 베이커리 앤 카페

달빛새 베이커리 주차장
달빛새 베이커리 주차장
달빛새 베이커리 입구

 

우리는 자연과 함께 할 수 있는 그런 카페를 좋아한다. 야외에서 탁 트인 경치에 조용한 분위기의 그런 카페말이다. 달빛새 베이커리 앤 카페도 그런 카페들 중 하나다. 사람이 엄청 많을 것 같았는데 예상 외로 사람이 그렇게 많지는 않았다. 넓은 카페라 그런지 주차장이 엄청 넓어서 그렇게 느끼는지도 모르겠다.(하지만 나중에 점심시간 조금 지나고 나서는 사람들이 엄청 많이 왔다는거... 그 넓은 주차장에도 차들이 꽉 차있었다.)

 

달빛새 베이커리 앞 멋진 나무들

 

카페 옆에 전철도 지나다녀서 위 사진 처럼 전철 지나가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다. 괜히 뭔가 분위기 있는 느낌? 사진에는 없지만 차 들어오는 입구에 물이 흐르는 것도 볼 수 있다.

 

 

카페 건물 내부 외에도 야외에 자리도 많고 사진에 보이는 것 처럼 나무도 많고 분수도 있고 나름 초록초록한 야외 경치 구경도 할 수 있다. 이제 뜨거운 여름이 가고 시원한 가을이 와서 그런지 맑고 높은 하늘을 볼 수 있어서 그 어느날 보다 더 좋았던 것 같다.

 

 

소금빵과 식빵

 

그냥 소금빵이 아니고 에그치즈 소금빵이었던가? 그런 이름의 소금빵이었는데 에그샌드위치 처럼 계란 잘게 으깬 게 안에 들어있어서 맛있었다. 식빵도 위에 뭔가 달달한게 적당히 뿌려져 있고 안에도 엄청 촉촉한게 아주 맛있게 잘 먹었다. 우리가 아침을 안 먹고 가서 그런지 배불리 잘 먹은 것 같다. 한끼의 식사로도 충분했던 것 같다.

 

사진에는 없지만 나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와이프는 크림 바닐라 라떼인가 무엇인가를 시켜 먹었다. 음료 가격은 그리 싸지는 않았다. 장소 값이 있어서 그런지 아이스 아메리카노가 7천원, 크림 바닐라 라떼가 9천원 정도 했던 것 같다. 카페 운영도 하고 야외 관리도 하고 하려면 당연하거 아닌가 싶기도 하다.

 

 

파랗고 맑은 가을하늘! 너무 좋다! 역시 이런 날엔 밖에 나와줘야 한다. 집에만 있기엔 시간이 너무 아깝다.

 

 

코스모스인가? 이렇게 코스모스가 잔뜩 심어진 곳도 있었다. 옆엔 자작나무들이 심어진 곳도 있었다. 겨울에 봐야 좀 더 멋있으려나? 자작나무는 뭔가 겨울에 더 어울리는 나무 같기는 하다. 하지만 조금 아쉬웠던 부분은 나름 잘 꾸며놓으려 한 것 같기는 하나 아직 잘 다듬어진 느낌은 들지 않는다. 좀 더 시간을 들여 정돈이 필요할 것 같다.

 

달빛새 베이커리 앤 카페 위치

 

카페 가는 길은 그리 어렵지 않다. 카카오맵이나 네이버 지도에 카페 명칭 찍고 가면 쉽게 갈 수 있다. 처음엔 사람 그렇게 많지 않고 적당히 있어서 좋았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사람이 점점 많이와서 나중엔 좀 어수선해졌다. 사람 없는 시간에 종종 들러서 쉬었다가 가야겠다.

반응형